뉴스데스크 > 필리핀선박 60여명 사망·실종 '인재' 무게…"구명조끼 안줬다"

본문 바로가기

회원로그인



사이트 내 전체검색


한인 소식
  • 청년일자리 지원센터
  • 경희사이버대학교
  • 대한항공
  • 싱가포르 한인교회
  • 나눔과섬김의교회

싱가포르 환율정보

전화번호 빠른검색

  • RafflesHospital
뉴스데스크

필리핀선박 60여명 사망·실종 '인재' 무게…"구명조끼 안줬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한인회 작성일15-07-03 10:58
조회1,137회 댓글0건

본문

AKR20150703048900084_01_i_99_20150703094404.jpg?type=w540

    (하노이=연합뉴스) 김문성 특파원 = "배에는 건축 자재 등 많은 짐이 실려 있었다. 출항 전에 구명조끼도 받지 못했다."

2일 필리핀 중부 오르모크 앞바다에서 60여 명의 사망·실종자를 낸 선박 전복사고는 당시 상황에 대한 생존자들의 이런 증언이 잇따르면서 안전 불감증이 빚어낸 인재일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사고 선박에 탔다가 구조된 메리 제인(여)은 "순식간에 배가 뒤집혀 뛰어내릴 틈도 없었다"고 AP통신에 말했다. 승객과 승무원 등 189명이 탄 선박은 "살려달라"는 비명과 함께 공포에 휩싸였다.

지나 포고사(32·여)는 자신은 배 밑에서 헤엄쳐 빠져나왔지만 두 살배기로 보이는 아이는 익사한 것을 봤다고 AFP 통신에 전했다.

그녀는 "선원들이 출항하기 전에 승객들에게 구명조끼를 나눠주지 않았다"며 "배가 뒤집힐 때 구명조끼를 입을 시간도 없었다"고 당시 끔찍했던 기억을 떠올렸다.

일간 필리핀스타도 이와 비슷한 생존자의 증언을 보도했다. 교사인 윌마 파카탕은 "승객들은 구명조끼를 받지 못했다"며 자신은 배 바깥으로 빠져나와 널빤지를 붙잡고 구조를 기다릴 수 있었다고 말했다.

AKR20150703048900084_02_i_99_20150703094404.jpg?type=w540

부모와 함께 사고 선박에 탄 6세 여아는 아버지에 의해 목숨을 건졌지만, 아버지는 아내를 구하러 다시 배로 돌아갔다가 함께 실종됐다고 다른 생존자들이 전했다.

선박에는 수백 포대의 건축 자재와 쌀 등이 실려 있었고 상당수 승객은 인근 섬주민에게 농산물 등을 파는 상인들로 많은 짐을 갖고 탄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36t급 선박의 과적 가능성이 사고 원인의 하나로 지적되고 있다.

사고 초기에 지목된 강한 풍랑은 전복 원인으로 보기 어렵다는 지적도 나온다. 당시 흐린 날씨였지만 운항이 위험할 정도는 아니었다는 것이다.

필리핀 해경의 아르만드 발릴로 대변인은 "당시 폭풍이나 강풍은 없었다"고 AFP 통신에 말했다.

해경은 선장을 비롯해 구조된 선원들을 상대로 파도가 높은 곳을 무리하게 운항하는 등 항로를 잘못 잡아 사고가 났는지, 음주 등 다른 문제는 없는지 조사하고 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싱가포르 환율정보

전화번호 빠른검색

  • 청년일자리 지원센터
  • 경희사이버대학교
  • 대한항공
  • 싱가포르 한인교회
  • 나눔과섬김의교회
  • RafflesHospital

접속자집계

오늘
1,098
어제
1,262
최대
3,968
전체
1,674,469
싱가포르 한인회
71B TANJONG PAGAR ROAD #03-01 SINGAPORE 088492
TEL : (65)6299 8966 FAX : (65)6746 1953 Emal : info@koreansingapore.org
06/25/2019 17:34:28 PM
06/25/2019 16:34:28 PM
TOP
회사소개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