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데스크 > [한국] "한국인, 병원 가장 많이 간다"…연간 16회 'OECD 1위'

본문 바로가기

회원로그인



사이트 내 전체검색


한인 소식
  • 청년일자리 지원센터
  • Overseas Family School

싱가포르 환율정보

전화번호 빠른검색

  • RafflesHospital
뉴스데스크

[한국] "한국인, 병원 가장 많이 간다"…연간 16회 'OECD 1위'

페이지 정보

작성자 한인회 작성일17-10-02 18:47
조회491회 댓글0건

본문

우리나라 국민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중에서 가장 자주 의사를 찾아가 외래진료를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복지부와 보건사회연구원에 따르면 'OECD 건강 통계 2017'을 분석한 결과, 우리나라 국민 1인당 의사에게 외래진료를 받은 횟수는 2015년 기준으로 연간 16.0회로 OECD 회원국 중에서 가장 많았다.
 일본이 12.7회로 바로 뒤를 이었고, 헝가리 11.8회, 슬로바키아 11.4회, 체코 11.1회, 독일 10.1회 등의 순이었다. OECD 평균은 7.0회였다.
우리나라 사람은 치과 외래진료도 자주 받았다. 2015년 기준 국민 1인당 치과의사에게 외래진료를 받은 연간 횟수는 2.0회로 일본 3.2회, 네덜란드 2.5회 등에 이어 세 번째였다. OECD 평균은 1.2회였다. 병원입원기간도 길었다.

2015년 우리나라 환자 1인당 평균병원재원일수는 16.1회로 일본(29.1일) 다음으로 가장 길었다. OECD 평균(8.2일)보다는 2배 길었다. 이에 반해 터키(3.9일)와 멕시코(4.3일)는 환자 1인당 평균병원재원일수가 5일 이하로 짧았다. 병원의 병상수도 많았다.

우리나라는 2015년 기준으로 인구 1천명당 총 병원병상수가 11.5병상으로 일본(13.2병상) 다음으로 많았고, OECD 평균(4.7병상)보다는 2.4배 많았다.

각종 고가 진단의료기기도 OECD 최상위권에 속했다.

2015년 기준 한국의 인구 100만명당 MRI(자기공명영상)장비는 26.3대로 OECD 평균(16.2대)보다 10.1대가 많았다.

가장 많은 MRI를 보유한 국가는 일본(51.7대)이었고, 미국(39대), 독일(33.6대), 이탈리아(28.2대) 등의 순이었다.

2015년 기준 한국의 인구 100만명당 CT(컴퓨터단층촬영) 장비는 37대로 OECD 평균(26.1대)보다 많았다.

1위는 일본(107.2대), 2위는 호주(59.6대), 3위는 미국(41대), 4위는 아이슬란드(39.3대), 5위는 덴마크(37.7대)였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싱가포르 환율정보

전화번호 빠른검색

  • 한국인 척추신경 전문의 발모랄 카이로 프랙틱
  • Overseas Family School
  • 2017 싱가포르 한인 정기총회 및 송년의 밤
  • RafflesHospital

접속자집계

오늘
130
어제
346
최대
3,968
전체
1,414,768
싱가포르 한인회
71B TANJONG PAGAR ROAD #03-01 SINGAPORE 088492
TEL : (65)6299 8966 FAX : (65)6746 1953 Emal : info@koreansingapore.org
09/24/2018 07:11:40 AM
09/24/2018 06:11:40 AM
TOP
회사소개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X